2018 헤어트렌드 ‘SOFT BREEZE & GLAM POWER’

아이벨르, 아이벨르팜므, 쟈끄데상쥬를 전개하고 있는 (주)디이노 (대표 김진수)가 2018 아이벨르 헤어트렌드를 발표했다.

올 시즌에는 아이벨르가 추구하는 여성상인 섬세하면서도 파워풀한 여성을 모티브로
S/S 시즌은 SOFT BREEZE를, FW 시즌은 GLAM POWER를 주제로 진행됐다.
S/S시즌 스타일은 가벼운 질감의 텍스처와 높은 채도의 헤어컬러가 특징으로
뉴 디자인은 처피뱅 숏컷, 핀업걸, 컬리뱅, 페더 업두 4가지 스타일로 제안됐다.
처피뱅 숏컷은 경직되지 않은 불규칙한 커트선이 특징으로 처피뱅으로 유니크하게 연출한 스타일.
핀업걸의 특징은 컬러감이 돋보이는 페일핑크 브릿지와 과장된 헤어액세서리로 트렌디 하면서도 화려한 무드를 담았다.
컬리뱅은 생기있는 웨이브를 앞머리 전체에 연출해 자유로우면서 러블리한 분위기로 연출한 스타일.
페더 업두 스타일은 형형색색의 여러 개의 번, 높은 채도의 네온컬러와 포인트 컬러로
전형적이지 않으면서도 자연스러운 여성미가 포인트다.
F/W시즌 스타일은 자유로운 무드 속에 글래머러스하고 파워풀한 여성미가 돋보이는
히피웨이브, 헤비뱅, 브레이드 헤어, 다크다이컬러로 제안되었다.
이번 시즌의 히피웨이브는 레트로 무드에 펑키한 매력을 더한 뿌리부터 볼륨감을 살린 풍성한 웨이브로 표현된다.
헤비뱅 스타일은 다소 무거운 앞머리와 앞머리부터 언밸런스한 커트라인이 특징이다.
브레이드 헤어는 두피까지 밀착한 스타일로 볼륨있는 웨이브와 함께 연출해 반전의 매력을 보여주는 스타일.
F/W시즌의 다크다이는 딥브라운, 바이올렛 브라운 등 다크한 색감의 헤어컬러가 스타일을 지배 할 것으로 전망했다.
(주)디이노 김진수 대표는 “세계적인 헤어트렌드가 예술적 표현보다 내추럴한 감성,
스타일에 있어서도 기술보다 질감 표현을 중심으로 이루어지고 있다.
매년 진행하고 있는 아이벨르 헤어 트렌드 또한 올해는 웨어러블한 무드를 중심으로 디렉팅했으며
이는 대중과 더욱 가까이 호흡하고자 하는 아이벨르의 브랜드 철학이 반영 된 것”이라고 설명했다.